에세이구독서비스

책장 위 고양이 시즌1, 작가와 만남 행사 풍경

언제? 2020-06-16

지난 6월16일(화) 저녁, 책장 위 고양이 시즌1이 끝나고, 작가와 만남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정지우 작가는 개인 사정으로 참석을 못 하고, 나머지 6명의 작가가 한데 모였습니다. 이 멋진 이들이 모여 독자들을 만났습니다.

 

코로나로 2번이나 연기되었던 행사입니다. 무엇보다 장소 문제가 컸습니다. 

본 행사를 기획하며, 원했던 장소는 4가지 조건에 부합해야 했습니다.(네. 욕심쟁이 맞아요. 우후훗)

 

1) 작가 행사를 하기 느낌 있는 장소여야 했고

2) 규모가 있어야 했고(50명 이상이 들어갈 수 있는)

3) 교통이 편해야 했고(독자들이 쉽게 올 수 있는)

4) 하지만 우리에겐 돈이 없으니. 대관료가 착해야 했고.

 

이런 고민을 한 방에 해결할 수 있었던 건 어반플레이의 도움이 컸습니다. 그들의 도움으로 '연남장'으로 확정했습니다.

 

하지만 행사를 앞두고, 코로나가 잠잠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아, 고민이 컸습니다. 여러 차례 협의 끝에 취소/연기/진행 중 그중에 제일인 '진행'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행사 일이 정부에서 지정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고, 이런 상황이 앞으로도 계속될 수 있는 터라 또 '연기'하기보다 '진행'을 하잔 의견이 우세했습니다. 대신 '예방'과 '안전한 진행'을 철두루미하게 해야만 했죠. 

 

1) 이익보다, 안전을 생각하자.

2) 최소 인원만 수용하자.

3) 사전 (문자) 안내를 하자. 마스크 착용 등

4) 현장에서 체온 체크, 참여자 직접 체크(본인 상황), 손소독제, 마스크 제공

5) 마스크를 쓰고, 행사를 볼 수 있도록 계속 안내 등

 

그런 고민과 준비로 진행된 '책장 위 고양이 시즌1' 작가와 만남 행사입니다. 아래는 그 날의 풍경입니다.

 

1. 현수막을 달고, 자리를 배치하고. 행사 현장을 준비했어요.

 

2. 관객들이 입장을 합니다.

- 체온과 이상 유무 체크를 하고, 손소독제를 쓱쓱

 

- 작가들은 2층 대기석에

- 관객들은 1층 좌석에 촥촥 착석을 하고 있네요.

 

3. 1부를 진행해요.

- 김민섭 작가, 김혼비 작가, 이은정 작가를 무대 위로 초대했어요.

- 쇼핑백은 각 작가들이 '경매'를 위해 챙겨 온 애장품입니다.

 

4. 잠깐의 휴식을 가지고, 2부를 진행하기 앞서 깜짝 게스트

- 셸리가 등장합니다. 63편의 글, 모두에 슬며시 들어온 셸리입니다.

 

 

5. 2부를 시작합니다.

- 남궁인 작가, 문보영 작가, 오은 작가가 무대 위로 등장합니다.

 

6. 특별 이벤트, 경매를 시작합니다.

- 경매에 앞서, 시즌2 소개를 합니다. 박종현(생각의 여름) 작가와 김민섭 작가 등장

- 작가마다 한 개씩 챙겨 온 애장품을 경매로 올립니다. 생각 이상 열띤 반응이었어요.

 

7. 행사 후, 사인회가 진행됩니다.
- 곳곳에 붙었던 포스터에 사인을 받고 있네요.

 

8. 굿바이, 시즌2에서 만나요!

7시30분에 시작해 10시가 되어 끝이 났습니다.

가는 길에 '마스크'를 선물했어요. 2시간 동안 마스크를 쓰고 있었으니, 집에 갈 때는 기분 좋게 새것으로!

북크루 스텝들은 시종일관 진지하고, 유쾌했습니다. 

 

 

이렇게 책장 위 고양이 시즌1, 작가와 만남은 끝이 나고, 이제 시즌2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시즌2에는 시즌1 작가들이 추천한 5명의 작가들이 함께 합니다. 정말 멋진 이야기, 놓치지 마세요. 

[구독신청은 요기] https://event-us.kr/shelley2/event/19079

 

 

감사합니다.

 

- 북크루 록담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