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출신 공포환상소설가가 말해주는 글쓰기

두근두근! 신청하러 가기 [클릭] 강연후기(0)

✍️ 작가명 이시우
✏️ 필명 이시우
📚 저서목록 2017, <단편들, 한국 공포 문학의 밤 > (공저)
2018, <이계리 판타지아>
2018, <장르의 장르> (공저)
📹 강연방식 현장강연, 원격강연(실시간), 원격강연(사전녹화)
🏫 초청기관 독서모임, 도서관, 초중고등학교, 대학교, 공공기관, 단체
🎓 강연대상 어린이, 청소년, 학부모, 직장인, 프리랜서, 일반

이시우작가_변경후2.png

이시우 작가에게서 무엇을 얻을 수 있나요?
 

  • 창작과 전혀 무관한 직장인이 작가로 데뷔하기까지의 과정을 듣습니다.

  • 집필에 대한 주관적이고 일반적인 조언들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장르 토론(호러, SF, 판타지, 무협)을 나눕니다.

 

 

이시우 작가는 어떤 분들에게 도움이 될까요?

  • 장르에 호기심이 많은 분

  • 글쓰기 경험이 없지만 자신만의 이야기를 쓰고 싶은 분

     

이시우 작가는 누구인가요?

  •  이시우 작가는 공포스러운 요소가 가미된 환상소설을 씁니다. 황금가지에서 장편 <이계리 판타지아>를 출간하였고 단편집 <단편들, 한국 공포 문학의 밤>에 '이화령'을 수록했습니다. 또한 괴이학회의 도시괴담 소설집들에는 그의 <금요일 밤>과 <불청객>이 수록돼 있습니다.


 

“판타지는 가장 글쓰기의 자유를 부여하는 장르"
이시우 작가 스토리

 

작가든 독자든 이야기를 즐기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도구는 '상상력'입니다. 판타지 장르는 그 어떤 장르보다 '상상력'에 토대를 두고 있기에, 어떤 면에서는 가장 글쓰기의 자유를 부여하는 장르라고 생각합니다.

 
어렸을 때부터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소설들을 읽어왔습니다. 독서의 경험으로서 가장 강렬했던 순간은 초등학생 시절 미하엘 엔데의 <끝없는 이야기>를 읽을 때였습니다. 주인공 바스티안이 학교 창고에 숨어서 책을 읽는 대목을 저 역시 학교를 땡땡이치며 제 은신처에 숨어서 읽고 있었거든요. 꼭 이야기가 내게 말을 걸어오는 듯 놀라운 순간이었습니다. 어쩌면 제가 판타지 소설을 쓰게 된 건 어느 정도는 필연적이라고까지 생각이 듭니다. 판타지 장르만의 있을 수 없는 세계, 존재할 수 없는 존재, 가능할 것 같지 않은 사건들이 벌어지는 이야기에 대한 매료가 제가 글을 읽고, 쓰는 원동력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판타지 장르만의 이 힘에 당신도 매료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판타지의 힘, 저 이시우와 함께 경험해보시길 바랍니다.


 

기사보기

풀피리 연주가 있는 그림책 북콘서트 (by 벨라) 원조 한류 작가의 여자를 위한 자존감 회복법 (by 벨라)

강연후기 (0)

강연에 대한 소감을 남겨주세요

(꼭!) 강연일정, 강연주제 등의 궁금한 점은 우측 하단의 [1:1채팅상담]을 이용해 주세요. 성격에 맞지 않는 강연소감 이외의 내용(문의/광고...)은 등록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