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면서 글쓰기 - 김버금: 이 기적인 쓰기의 방식으로

  • 9
    • 글자 크기

브런치용.png

김버금 작가
 

 아마 잘 쓴 글, 좋은 글이란 바꿔 말해 내가 좋아할 수 있는 글, 사랑할 수 있는 글일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 자신을 우리의 글과 다를 바 없는 방식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다만 내가 쓴 글을 사랑하기도, 나 자신을 사랑하기도 쉽지 않은 일입니다.     

 

 물론 많은 사람들은 말합니다. 사람이 완벽할 수는 없다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해야 한다고요. 바로 이것이 문제입니다. 완벽하지 못한 나 자신을, 내 글을 사랑해야 한다는 것까지는 이해했습니다. 그런데 사랑해야 한다고 사랑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도대체 완벽하지 못한 나를 사랑하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한 거죠?     

 

 

 

노력하지 않는 노력이 필요하다

 

  “노력하지 않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패스트파이브 성수점에서 만난 김버금 작가는 단언했습니다. 그녀가 쓴 책 『당신의 사전』은 6회 브런치북 대상을 수상했고, 텀블벅 에세이 분야 1위를 기록했습니다. 책 속에서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모른 채 외면했던 마음들에 인사를 했다. 안녕, 너는 불안이구나. 너는 외로움이구나. 오랜만이야, 슬픔아. 모든 마음에게는 이름이 있었다. 그 당연한 사실을, 나는 마음에게 이름을 불러주고서야 알았다.”      

 

 

 

'나 자신'과 친하게 지내고 있나요?

 

  김버금 작가는 자신을 소개하며 강연을 시작했습니다. 현재 김버금 작가는 글쓰기 실기 100% 전형으로 원하는 학과에 입학해 문예창작을 전공하고 있으며, 앞서 언급했다시피 그녀의 저작 『당신의 사전』은 많은 성과를 거뒀습니다. 무엇보다 그녀는 숱한 좋은 평가를 받으며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입니다.

 

  그러나 김버금 작가는 자신의 다른 면모도 소개해 나갔습니다. 예컨대 그녀는 고등학교 시절 희망했던 대학 및 전공으로 진학하지 못했으며, 대학에서의 학점도 좋지 못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응시 준비를 했던 자격시험에도 실패했고 흔히 사람들이 말하는 ‘스펙’도 부족합니다.

 

 

 

정작 나의 감정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데 서툰 우리

 

  김버금 작가는 관객들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이와 같이 여러 면모를 지니고 있는, 지금 여러분 앞에 있는 김버금이라는 사람은 누구냐고요. 김버금이란 사람은 김버금 작가에게도 명확히 한 가지 모습으로 정의되지 않는 누구입니다. 사실, 우리 모두는 정작 나 자신을 잘 알고 있지 못합니다.
 

  "우리는 타인의 감정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데에는 많은 연습을 해왔지만, 정작 나의 감정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데에는 서툴러요."     

 

 

 

자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사전을 쓰다

 

 

  연이어 김버금 작가는 자신이 어떻게 『당신의 사전』을 쓰게 되었는지 이야기를 이어갔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사전을 쓰기에 이르렀다고 설명했습니다. 결국 그녀가 작가가 된 일은 자신의 감정을 헤아리는 일로부터 출발한 것이었습니다.

 

 

 

 

글쓰기는 '응, 냬먬인뎨'부터

 

  이때 우리가 생각하는 어떠한 좋은 글의 상이라 할 것이 있습니다. 흔히 “멋진 글”, “사람들이 좋아하는 글”이라 불릴 수 있는 글들이 이 상과 관계합니다. 혹은 김버금 작가의 표현을 추가적으로 그대로 옮기자면, “재밌고 감동적이고 아무튼 개 짱 좋은 글”에 해당하는 글이 되겠습니다.     

 

  그리고 순간, 김버금 작가는 강연 현장의 스크린에 영사된 이러한 ‘좋은 글’의 속성들이 적힌 벤다이어그램 위로 커다란 금지 표시를 띄웠습니다. 이어서 화면에 나온 문구는 “응, 냬먬인뎨”였고, 객석에서는 웃음이 터졌습니다.     

 

 

 

'나의 글'을 쓰자

 

  자신을 이해하고 배려하기 위해 글을 쓰기 시작한 김버금 작가 말하는 글쓰기는 위의 범주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그녀는 말합니다. “내가 쓰고 싶은 글”, “내가 좋아하는 글”, “나에게 이로운 글”을 쓰라고요. 

    

  글쓰기의 방식과 자신의 글 몇 편을 소개한 이후 김버금 작가는 ‘이기적’이라는 단어의 한자 어근을 파헤쳤습니다. 이로울 리利, 스스로 기己. “다른 무엇도 아닌 내 마음에 관한 글”, “나만이 쓸 수 있는 글”. 이것이 바로 김버금 작가의 글쓰기입니다. 그녀는 아래와 같은 말로 강연을 마쳤습니다.     

 

  “무엇을 써야 할지 모르겠다면 이기적으로 쓰세요. 가장 나다운 글을 쓰세요. 이 기적인 방식으로.”     

 

 

 

강연이 끝난 후 관객과 대화를 나누는 김버금 작가

 

  강연이 끝나고 난 뒤, 저는 김버금 작가가 말한 이기적인 글쓰기와 그녀의 강연 제목을 곱씹었습니다. 이기적인, 그리고 이 기적인 글쓰기. 우리는 나에 속한 글쓰기를 통해 나 자신을 사랑할 수 있게 될까요? 이기적인, 나만의 글쓰기를 해본 후에는 답할 수 있을 듯합니다.     

 

  ‘일하면서 글쓰기’는 매주 목요일 패스트파이브 성수점에서 진행되었습니다. 김버금 작가의 뒤를 이은 작가는 서메리(서유라) 작가입니다.

 

 

 

 

김버금 작가가 전하는 글쓰기 팁:

 

  1. '나'를 쓴다. 이기적인 글쓰기는 기적이 된다.
  2. '낯설게 보기'. 일상을 낯설게 보는 연습을 하자.
  3. 글을 독백으로 쓰지 않는다. 대화를 쓸 것!
     
  • 9
    • 글자 크기
[영상] 일하면서 글쓰기 - 이현진(아도르): '쓰기'에만 몰두하지 않고 살아가는 시간이 필요하다 (by 안똔) 일하면서 글쓰기 - 임희정: 내 삶이 정돈되는 고백의 글쓰기 (by 안똔)
댓글 0

댓글 달기

북크루 매거진

작가와 독자의 소중한 만남을 추억합니다

셸리는 작가들의 에세이를 독자들에게 전해주는 북크루의 ‘책장 위 고양이’입니다. 셸리가 누구냐고요? 아직 모르신다면 북크루의 지난 소식을 참조해주세요. 북...
조회 668 추천 수 4
북크루에 새 식구가 생겼어요! 혹시 이미 알고 계셨나요? 새 식구의 이름은 셸리, 고양이입니다.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이름은 셸리요, 어디서 태어났는지는 도...
조회 858 추천 수 2
https://www.youtube.com/watch?v=eAEfg6Qq7mI 직장인이 글 쓰고 책 내면, 눈치 안 보이나요? <90년생이 온다>의 저자 임홍택 작가 또한 직장인으로서 피할 수 없...
조회 257
https://www.youtube.com/watch?v=Ih6y_sVXt80 서메리(서유라) 작가는 글을 쓰는 일 외에도 유튜버, 번역자, 웹툰 작가 등으로 바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조회 270 추천 수 1
https://www.youtube.com/watch?v=WN7iqnXE0kw&t=4s 김버금 작가는 말합니다. 이기적으로, 자신을 위한 글을 쓰라고요. 그러면, 이기적인 글쓰기의 방식은 기적이...
조회 238 추천 수 1
https://www.youtube.com/watch?v=_q1_oGb_aDo&t=2s 10년차 아나운서인 임희정 작가는 말을 하는 것이 직업입니다. 하지만 그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 수 없는 ...
조회 242
https://www.youtube.com/watch?v=Hauo62J0HFs 신정철 작가는 쓰기와 읽기를 넘나드는 글의 전문가입니다. 사람들은 흔히 글을 잘 쓰기 위해서는 책을 많이 읽어...
조회 204
임홍택 작가 『90년생이 온다』를 아시나요? 숱한 차트에서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심지어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직원들에게 선물한 이 책이 한국 사회를 어찌나 ...
조회 160 추천 수 1
서메리(서유라) 작가 많은 글쓰기 강연을 들어보셨다면, 당신은 글쓰기에 고민이 많은 사람일 가능성이 큽니다.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죠. 글쓰기가 급하고 필요...
조회 323
https://www.youtube.com/watch?v=gNrHzk-F3Zs 이현진(아도르) 작가는 '쓰기'에만 몰두하지 않는 시간이 있어야만 글쓰기가 가능해진다고 말합니다. 인생은 양다...
조회 220
김버금 작가 아마 잘 쓴 글, 좋은 글이란 바꿔 말해 내가 좋아할 수 있는 글, 사랑할 수 있는 글일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 자신을 우리의 글과 다를 ...
조회 325 추천 수 1
임희정 작가 살다 보면 삶이란 게 참 갑갑해지는 순간들이 있습니다. 퇴근 후 돌아온, 불 꺼진 방을 상상해 봅니다. 불을 켜보면 온갖 곳에 옷가지들이 널브러져 ...
조회 177
첨부 (9)
브런치용.png
4.59MB / Download 14
2cJPkx8V6Bgp_6exB0u7XIsqot0.png
1.80MB / Download 17
dhtA8WDa4SnluxHkHbHWpRV8FnI.png
2.04MB / Download 17
jsA5r02kcnE7BtGbhqP-h11Qr6A.png
1.74MB / Download 12
ClRZ0BqSqqjsNTxucu9XDqX7K9A.png
1.79MB / Download 14
bU197F7jfaKWXms_yEPV2U7aux0.png
1.75MB / Download 12
Nwqw-8N0QaPMVaDVT8roiHrq6gI.png
1.84MB / Download 14
J-bBrn076lphUwGZGcF_kubs62I.png
1.82MB / Download 17
ygQIjKFcb2HqoLjABE9HJ50hHYA.png
1.69MB / Download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