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헌주 작가와의 만남

언제? 2020-10-13

 

망원동 유수지 체육공원에서 운동하다가 우연히 만난 김헌주 작가.

마침 11월초에 북크루의 강연이 있어 기쁘다면서 커피도 한 잔 사 주셨다.

지난 달에 결혼한 새신랑이 이 시간에 혼자 나와 있고 그러면 안 되는데.

KakaoTalk_20201014_152515171_02.jpg

댓글 0

댓글 달기

북크루 BLOG

크루들의 좌충우돌 항해일지

간신히 재고가 있는(그리고 성능이 충족되는) 노트북을 찾아서 구매하고 세팅을 마쳤습니다. 오늘이 첫 출근입니다!
김지윤
2020.07.14 조회 59
우리의 구독자분들이 어떻게 하면 다섯 작가들의 글을 좀 더 편하게 읽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이 소중한 글들을 잘, 이쁘게,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메일 디자인을 수정하고 있었다. (사실 스티비의 템플릿을 사용중이라 디자인 할 것도 별로 없긴...
bella
2020.07.07 조회 47
야구선수가 되고 싶었는데, 리틀야구를 시작한 친구들보다 내가 야구도 더 잘했는데, 나는 그냥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으로 남았다. 그래도 삼십 대일 때 야구를 배워보고 싶어서 대학생 시절에 쓰던 글러브를 꺼내고 얼마 전 야구레슨장에서 상담도 받았다. 그리고 오늘,...
아돌
2020.07.07 조회 50
'어떻게 하면 작가와 독자를 친근하게 연결시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작가님께 몇 가지 질문을 드리기로 했다. '혹시 번거로워하거나, 난감해하면 어쩌지?' 하는 걱정에 조심스러웠던 내게 그가 건넨 말은, 늘 건강하라는 말이었다. '아니, 어떻게 아셨지??' 주말에 ...
루디
2020.07.06 조회 182
첫 출근 다음 쓰는 글이 첫 야근이라니 조금 웃긴 것 같습니다. 노트북 강연을 위해서 세팅하는데, 웹캠 대신 스마트폰으로 카메라 세팅을 하는 잠시를 못 기다리고 다들 사진을 원하셔 사진을 찍었습니다.. 노트북 웹캠은 정말 화질이 안 좋습니다. 곽민수 작가님이 최...
김지윤
2020.07.15 조회 53
그림책이 나오기까지 18년이 걸렸다는 신유미 작가님, 그간의 내공과 그녀 특유의 따뜻함이 어우러진 시간😊 그림책 이야기가 소리가 되는 과정을 피아노 연주와 함께 들려주셨어요! 하트 뿅 날려주시며 참여자와 소통하는 모습에 루디도 훈훈😊 마지막에 질문 폭발! 헤어...
루디
2020.07.08 조회 82
지난 6월 16일, <책장 위 고양이> 작가구독서비스 시즌1.의 주역들을 만나던 날, 그녀를 처음 보았다. 세련되고 힙한 의상에 상큼한 미소를 지닌 그녀에게 나는 자꾸 눈길이 갔고, 집으로 돌아와 시인의 시를 하나씩 읽기 시작했다. 마침 매일 한 편의 시를 필사하던 나...
루디
2020.07.02 조회 80
이사온지 일주일 삭막한 사무실에 생기 주입! 가지고 있는 소품들을 활용해 미니 전시관(?) 만들기😊 내가 좋아하는 딸기우유색깔 카세트테이프💓 너무 좋아서 일주일 동안 가방에 넣고 다니다가 오늘에서야 안착! 한켠에 슬쩍, 커버를 따로 빼내어 짝꿍 지어 사이좋게 놓...
루디
2020.07.07 조회 53
눈부시게 빛나던 하루가 지나간다. 같은 공간에서 같이 숨을 쉬며 같은 곳을 보며 같이 걸어간다는 것. 행운이고 축복이다. . 살아살아가는 행복 눈을 뜨는 것도 숨이 벅찬 것도 고된 하루가 있다는 행복을 나는 왜 몰랐을까 . 아직 모르는게 많아 내세울 것 없는 실수투...
에릭
2020.07.07 조회 70
김연O님께서 100일 챌린지 성공을 축하하며 보내주신 선물. 반드시 잘되겠습니다. 흑흑.
아돌
2020.07.02 조회 36
박종현(생각의 여름)님과 비플렉스의 대표 박대인님이 북크루 사무실에 6시쯤 놀러온다고 하시기에, 빨리 오셔야 제가 회사에서 좀더 일찍 나갈 수 있습니다, 하고 말씀드렸더니 정말로 5시에 두 분 다 오셨다. 마침 북크루 주간회의가 5시에 끝나게 되어서, 나는 사실 4...
아돌
2020.07.06 조회 47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wondergirls_new&no=504418&fbclid=IwAR3kQo5Se9Cof4m9jguMLg46Wd9ur_TIXsZxwlDGOyPlv-dSjqXkOgdo3gg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wondergirls_new&no=504442 팬이란 정말 엄청나다는 것을 느낀 하루였다. 더 길...
안똔
2020.07.01 조회 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