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 티티빌루스와의 동고동락

언제? 2021-02-15

 

  지난 글에서도 적었습니다만, 저는 주로 북크루에서 책장 위 고양이 메일링과 관련된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메일을 제작하고 독자크루분들께 보내드리는 일의 첫 단계는, 작가들로부터 원고를 입수해 원고를 교정하는 일로 시작하지요. 예컨대 오늘은 김사월 작가의 원고를 봤습니다.

 

  다만 제 딴에도 몇 번씩 글을 보고 맞춤법 검사기까지 활용할뿐더러 저 외에 다른 북크루 소속 크루들도 메일을 미리 검수합니다만, 여전히 실수는 발생합니다. 가장 큰 대형 사고로는 아예 작가 이름이 잘못 기입된 메일이 그대로 독자크루분들께 간 일이 있었습니다.

 

  또한 아마 저 외에는 아무도 알아보지 못했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 홀로 괴로워하는 실수들도 있어요. 예컨대 '그전'이라는 단어는 국어사전에 표재어로 등록되어 있고 띄어쓰기의 원칙은 낱말을 띄어쓴다는 것이기 때문에 그대로 "그전"이라 표기했습니다만, 알고보니 '그전'의 정의는 "지나간 지 꽤 되는 과거의 어느 시점을 막연하게 이르는 말"이더군요. 에세이 본문에는 기준이 되는 특정 시점이 정확히 명시되어 있었고, 작가가 의도한 바는 막연한 과거가 아니었기 때문에 '그 전'이라 적었어야 했습니다. 보시다시피 직장에서 제가 (혼자서) 괴로워하는 일들 중 많은 부분을 이런 것들이 차지합니다. 

 

titivillus.jpg

 

  하지만 저 혼자 끙끙 앓는다고 누구에게 좋은 일이겠어요. 아직 저는 글과 관련해 그리 대범하지 못하지만, 여하튼 이미 벌어진 일이라면 대범한 사람이 되려고 애쓰는 중입니다. 이렇게 한 마디 뱉고는 잊어버리려고 하면서 말이죠. "이게 다 티티빌루스 탓이야!"

  티티빌루스는 1285년경 웨일스의 존이 작성한 Tractatus de Penitentia에 처음으로 언급되는 언급되는 악마입니다. 많은 분들이 잘 알고 계시겠지만, 중세 서양에서 책이란 상당한 사치품이었어요. 애초에 종이도 우리에게 익숙한 종이가 아니라 값비싼 양피지였죠. 게다가 필경사들이 일일이 손으로 베껴 책을 만들어야 했으니, 얼마나 귀한 물건이겠습니까.

  자, 이제 중세의 필경사에 이입해봅시다. (이름은 존이라고 해두죠.) 당신은 존, 평화로운 수도생활을 꿈꾸며 수도원에 들어왔지만 왠지 종일 하는 것이라고는 책상 앞에 앉아 깃펜으로 책을 베끼는 일입니다. 어깨와 허리는 매일 비명을 지르고, 마지막으로 눈이 맑았던 게 언제인 지 기억도 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나름대로 현세에서의 이 고행도 의의가 있겠거니 하며 꾸역꾸역 오늘도 글자를 적어나가는데, 오호애재라, 단어의 철자를 틀리고 말았네요. 수도원장의 표정을 살피면서 조심스레 양피지를 살살 긁어봅니다. 아마 이 양피지 한 장은 당신이 하루에 먹는 밥값보다 비쌀 거예요. 그런데 쉽지 않네요. 당신은 목소리를 낮춰 이렇게 말합니다.

 

  "이게 다 티티빌루스 탓이야!"

  중세 문헌들에 따르면, 티티빌루스는 필경사들로 하여금 오탈자를 저지르게 하는 악마입니다. 그는 매일 세상을 돌아다니며 사람들이 글을 적을 때 저지른 문법이나 철자법상의 실수 등을 1,000개씩 모아 자기 상사인 사탄에게 가져다 줘야 해요. 그리고 악마에게도 빠른 퇴근은 간절한 모양인지, 그는 경건한 필경사들을 미혹하여 실수를 저지르게 합니다.

  아마 시간이 흐르며―어쩌면 웨일스의 존이 그의 존재를 알린 탓에―필경사들은 점차 티티빌루스의 유혹에 저항하는 법을 익힌 모양입니다. 15세기경 문헌에서 어느새 티티빌루스는 미사 중 잡담하는 여자들의 이름을 적고 있다고 하거든요. 맞춤법이 틀린 구문을 찾기가 얼마나 녹록지 않았으면, 악마가 자신의 전문 분야마저 벗어나 성당 안에서 남들이 잡담을 하는지 안 하는지 귀를 쫑긋 세우고 있어야 할 지경이 되었을까요.

  지난 시간 제가 교정 과정에서 잡지 못하고 내보낸, 그리고 앞으로도 내보낼 오탈자들을 생각하며 티티빌루스를 떠올립니다.  전 맞춤법이 틀린 구문들을 일부러 만들 생각이 없으니, 아마 책장 위 고양이 메일에 있는 그 모든 오탈자는 티티빌루스 탓이겠지요. 그러나 한편으로는 애잔하기도 합니다. 어떤 문구가 틀렸는지 알기 위해서는 그도 맞춤법을 잘 알아야 하겠지요. 그리고 맞춤법이 틀린 문구를 천 개씩 찾기 위해서는, 결국 그도 눈을 부릅뜨고 있어야 할 겁니다. 악마 치고는 참 좀스럽기 짝이 없는 팔자입니다.

   비록 서로 다른 결과를 추구하지만, 최소한 업무의 과정상에서 저와 티티빌루스는 한동안 일종의 동업자로서 계속해서 동고동락할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불쌍한 악마가 아닐 수 없네요.

  물론 그가 아무리 불쌍하다 한들 그의 이른 퇴근에 협조할 생각은 전혀 없으니, 앞으로도 저는 티티빌루스의 담당 업무를 최대한 방해해볼 생각입니다.
 

댓글 0

댓글 달기

북크루 BLOG

크루들의 좌충우돌 항해일지

최근에는 지방으로 촬영을 가는 일이 왕왕 있었네요. 이 주 전에는 출간기념회 촬영을 위해 울산에 다녀왔고, 오늘은 대전입니다. 수업을 마치고 병원에 다녀와서 장비 대여를 마치니 벌써 여덟시.... 지금 사진을 보니 어떻게 저걸 다 옮겼나 싶네요. 같이 짐을 부려주...
앤디
2021.09.15 조회 369
메타버스에서 작가들과 함께한.ssul (일명, 작썰) 강연장 인테리어 공사하다가 잠시 모여서 쉬는 모습 찍은 썰...? 다들 쉬는 동안에, 혼자 나비 따라 다니는 Bella... (스포일러 주의!) 일찌감치 메타버스 월드에 본인의 작업실 을 만드셔서, 정기적으로 독자들과 함께 ...
노턴
2021.09.15 조회 284
쨔쟌~! 북크루에 멋진 가상오피스가 생겼어요! ^^ 요즘 발빠른 기업이나 학교에서는 게더타운에 가상의 사무실을 만들어 효율을 극대화한 비대면 업무를 진행하고 있어요 게더타운은 가상의 공간에서 실제 사람을 만날 수 있고, 얼굴을 보며 편하게 대화할 수 있는 서비...
루디
2021.07.20 조회 860
5월 22일, 문래동 창작촌의 북크루 행사장에, 저마다 상기된 얼굴을 한 15명의 작가들이 모였습니다. ‘김동식 작가와 함께 초단편소설 출판하기’ 과정을 통해 작가의 꿈을 이룬 사람들입니다. 수강생들은 북크루의 작클 서비스를 통해 김동식 작가에게 초단편소설 작법 ...
아돌
2021.06.04 조회 393
김동식 작가와 함께하는 초단편소설 출판하기 클라스 1기 수업이 끝나고, 이제 출판과 출판 기념회만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 15명의 수강생 작가님들과 김동식 작가님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만들어 낸 작품인 <하늘에서 하리보가 내려와>라는 작품만 읽고 다른 작품...
벨라
2021.05.18 조회 455
이 제목을 안다는 것 자체에 세월이 무상하기도 합니다마는.jpg 그것은 아직 날이 찼던 3월 3일의 일이었습니다. 그날따라 저는 왠지 아돌과 저녁을 먹고 싶어지더군요. 사실 그러함으로써 돈이 굳겠다는 계산이 없었다고 한다면 거짓말이 되겠지요. 아돌은 흔쾌히 저녁...
안똔
2021.03.25 조회 395
2월 25일, 책장 위 고양이 메일로 다니엘 브라이트 작가님의 에세이 「나는 시인이 아니다」가 배송되었습니다. 셸리 메일 독자크루분들께서 즐겁게 읽으셨다면 좋겠어요. 책장 위 고양이 편집자로서 제가 느끼는 보람은 독자크루분들이 매일 아침 6시에 도착하는 메일을...
안똔
2021.02.26 조회 403
오늘의 크루즈파티는 박산호 작가님과 함께. 오늘 오전부터 배가 아팠는데 오후 8시에서야 화장실에 갔다. 그만큼 여유가 없었다. 안똔과 벨라에게 사무실을 스튜디오로 바꾸는 걸 도와달라고 하고 화장실에 다녀오니까 두 사람이 책상을 거의 옮겨두었다. 죄송. 박산호 ...
아돌
2021.02.25 조회 246
작년 11월 말, (감사하게도) 김승일 시인님의 초청을 받아 용산 CGV에서 하는 시 낭독회에 가게 되었다. 여태까지 시 낭독회를 한번도 가본 적도 없었고, 앞으로 갈 기회도 없을 것 같은 나에게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더군다나 연주가가 시 낭독회에 함께 한다니, 그 ...
벨라
2021.02.22 조회 247
지난 글에서도 적었습니다만, 저는 주로 북크루에서 책장 위 고양이 메일링과 관련된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메일을 제작하고 독자크루분들께 보내드리는 일의 첫 단계는, 작가들로부터 원고를 입수해 원고를 교정하는 일로 시작하지요. 예컨대 오늘은 김사월 작...
안똔
2021.02.15 조회 235
안녕하세요, 북크루에서 주로 책장 위 고양이 메일링과 관련된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안똔입니다. 북크루 블로그에 어떤 글을 쓸까 생각하다 보니, 제가 회사에서 하는 일에 관한 글은 읽는 분께도 그럴뿐더러 쓰는 제 입장에서도 그리 재밌을 것 같지 않더군요. 원고를 ...
안똔
2021.02.09 조회 237
안녕하세요. 북크루호의 기관실에서 언제나 무언가를 만들고 있는 노턴이에요. 크루분들이 북크루를 보다 가깝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데스크탑 설치용 앱 을 만들어보았어요. 1 접속 먼저 북크루에 첫페이지에 접속해 주세요. (요즘 대세 웹브라우저 Google Chrome과 MS ...
노턴
2021.02.08 조회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