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계의 '핫팩' 김승일 시인과 주영헌 시인의 방문

언제? 2021-02-08

 

오늘 북크루의 작가 크루 김승일 시인과 주영헌 시인이 사무실에 방문해 주셨어요. "언제 한 번 놀러갈게요."라고 하시더니 정말로 북크루의 일하는 크루들을 위해 두 손 무겁게 생크림빵과 커피를 들고 나타나셨습니다. 그래서 자주 가는 사무실 근처 식당에서 김치찌개를 대접하고 한참 수다를 떨고, 결국 북크루 '작클' 콘텐츠까지 풍성하게 채울 것을 약속하고, 다시 뵐 것을 약속하면서 반가이 헤어졌습니다.

 

KakaoTalk_20210208_154351199_01.jpg

 

시인계의 '핫팩'이라도 해도 될 만큼 따뜻한 언어와 더욱 뜨거운 마음을 가진 두 분 덕분에, 오늘 북크루는 훈훈했습니다. 두 분과 함께하는 '작클', 작가와 함께하는 클라스도 기대해 주세요.

 

북크루의 멋진 작가 크루들, 언제든 놀러 오세요!

 

댓글 0

댓글 달기

북크루 BLOG

크루들의 좌충우돌 항해일지

이 제목을 안다는 것 자체에 세월이 무상하기도 합니다마는.jpg 그것은 아직 날이 찼던 3월 3일의 일이었습니다. 그날따라 저는 왠지 아돌과 저녁을 먹고 싶어지더군요. 사실 그러함으로써 돈이 굳겠다는 계산이 없었다고 한다면 거짓말이 되겠지요. 아돌은 흔쾌히 저녁...
안똔
2021.03.25 조회 97
2월 25일, 책장 위 고양이 메일로 다니엘 브라이트 작가님의 에세이 「나는 시인이 아니다」가 배송되었습니다. 셸리 메일 독자크루분들께서 즐겁게 읽으셨다면 좋겠어요. 책장 위 고양이 편집자로서 제가 느끼는 보람은 독자크루분들이 매일 아침 6시에 도착하는 메일을...
안똔
2021.02.26 조회 71
오늘의 크루즈파티는 박산호 작가님과 함께. 오늘 오전부터 배가 아팠는데 오후 8시에서야 화장실에 갔다. 그만큼 여유가 없었다. 안똔과 벨라에게 사무실을 스튜디오로 바꾸는 걸 도와달라고 하고 화장실에 다녀오니까 두 사람이 책상을 거의 옮겨두었다. 죄송. 박산호 ...
아돌
2021.02.25 조회 33
작년 11월 말, (감사하게도) 김승일 시인님의 초청을 받아 용산 CGV에서 하는 시 낭독회에 가게 되었다. 여태까지 시 낭독회를 한번도 가본 적도 없었고, 앞으로 갈 기회도 없을 것 같은 나에게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더군다나 연주가가 시 낭독회에 함께 한다니, 그 ...
벨라
2021.02.22 조회 46
지난 글에서도 적었습니다만, 저는 주로 북크루에서 책장 위 고양이 메일링과 관련된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메일을 제작하고 독자크루분들께 보내드리는 일의 첫 단계는, 작가들로부터 원고를 입수해 원고를 교정하는 일로 시작하지요. 예컨대 오늘은 김사월 작...
안똔
2021.02.15 조회 51
안녕하세요, 북크루에서 주로 책장 위 고양이 메일링과 관련된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안똔입니다. 북크루 블로그에 어떤 글을 쓸까 생각하다 보니, 제가 회사에서 하는 일에 관한 글은 읽는 분께도 그럴뿐더러 쓰는 제 입장에서도 그리 재밌을 것 같지 않더군요. 원고를 ...
안똔
2021.02.09 조회 57
안녕하세요. 북크루호의 기관실에서 언제나 무언가를 만들고 있는 노턴이에요. 크루분들이 북크루를 보다 가깝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데스크탑 설치용 앱 을 만들어보았어요. 1 접속 먼저 북크루에 첫페이지에 접속해 주세요. (요즘 대세 웹브라우저 Google Chrome과 MS ...
노턴
2021.02.08 조회 67
오늘 북크루의 작가 크루 김승일 시인과 주영헌 시인이 사무실에 방문해 주셨어요. "언제 한 번 놀러갈게요."라고 하시더니 정말로 북크루의 일하는 크루들을 위해 두 손 무겁게 생크림빵과 커피를 들고 나타나셨습니다. 그래서 자주 가는 사무실 근처 식당에서 김치찌개...
아돌
2021.02.08 조회 62
1인극 동화강연으로 유명하신 신유미 작가님께서 신년 연하장을 보내주셨네요! 정말정말 고맙습니다^^ 리플렛도 보내주셨는데 한눈에 쏙 들어오네요. 더 많은 아이들이 작가님 강연을 들을 수 있도록 올 한해도 저희 북크루가 열심히 뛰어보겠습니다~ 작가님도 항상 건강...
에릭
2021.01.11 조회 39
코로나 상황이 나아지기는 커녕 일별 확진자수가 점점 늘어만 가고, 정부에서는 3단계 격상에 대한 논의가 계속 되고 있는 시점에서 북크루는 고민 끝에 재택근무를 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16일 수요일! 대부분의 직원들이 사무실에 모였습니다! 바로 구독자분들에게 ...
벨라
2020.12.17 조회 41
얼마 전, 유준원 작가님을 인터뷰 하고 작가카드를 만들었다. 그걸 보고 감동감동! 감탄감탄! 이라며, 오늘 점심을 함께 먹자고 하셨다. 점심도 사주시고, 마스크도 선물로 주셨는데 갑자기 주섬주섬 무언가를 또 꺼내신다. 명함이었다. "이거 돈 받고 파는 명함이에요. ...
루디
2020.11.26 조회 53
망원동 유수지 체육공원에서 운동하다가 우연히 만난 김헌주 작가. 마침 11월초에 북크루의 강연이 있어 기쁘다면서 커피도 한 잔 사 주셨다. 지난 달에 결혼한 새신랑이 이 시간에 혼자 나와 있고 그러면 안 되는데.
아돌
2020.10.14 조회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