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패키지! 곧 갑니당💌

언제? 2020-12-16

1111.jpg

 

코로나 상황이 나아지기는 커녕 일별 확진자수가 점점 늘어만 가고, 정부에서는 3단계 격상에 대한 논의가 계속 되고 있는 시점에서 북크루는 
고민 끝에 재택근무를 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16일 수요일! 대부분의 직원들이 사무실에 모였습니다!  

바로 구독자분들에게 사랑과 정성을 담아 보낼 선물을 포장하기 위해서이죵 : D 
원고지 50매(생각보다 굉장히 두툼합니다! 여유롭게, 두고 두고 글 쓰세요 구독자분들💛)와 셸리가 구독자분들에게 보내는 편지 그리고 
덤으로 깜찍한 셸리 스티커까지 모두 감성가득한 패키지에 담아서 보내 드릴 예정이에요! 

감사한 구독자분들을 생각하며 정성을 담아 하나 하나 봉투에 담고, 혹여나 배송과정에서 찢어지거나 긁히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까봐 뽁뽁이 봉투에도 
한번 더 넣었습니다. 아! 본인이 원고지에 글을 써서 작가에게 보내면 작가가 그 글을 읽고 직접 답장을 해주는 읽고쓰고받고 패키지를 신청하신 분들은 
봉투에 준등기라벨도 동봉하였으니, 혹시라도 이 글을 보게 되신다면 봉투 안을 확인해보세요! 


학교 다닐 때부터 무에서 유를 창조해 내는 디자인만 계속 하다가 이런 단순 노동을 하니, 아무 생각 안해도 돼서 좋았습니다. 하핫 : ) 

아무튼 이 패키지를 받게 될 모든 구독자분들이 패키지를 받고 좋아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0

댓글 달기

북크루 BLOG

크루들의 좌충우돌 항해일지

오늘 북크루의 작가 크루 김승일 시인과 주영헌 시인이 사무실에 방문해 주셨어요. "언제 한 번 놀러갈게요."라고 하시더니 정말로 북크루의 일하는 크루들을 위해 두 손 무겁게 생크림빵과 커피를 들고 나타나셨습니다. 그래서 자주 가는 사무실 근처 식당에서 김치찌개...
아돌
2021.02.08 조회 80
1인극 동화강연으로 유명하신 신유미 작가님께서 신년 연하장을 보내주셨네요! 정말정말 고맙습니다^^ 리플렛도 보내주셨는데 한눈에 쏙 들어오네요. 더 많은 아이들이 작가님 강연을 들을 수 있도록 올 한해도 저희 북크루가 열심히 뛰어보겠습니다~ 작가님도 항상 건강...
에릭
2021.01.11 조회 52
코로나 상황이 나아지기는 커녕 일별 확진자수가 점점 늘어만 가고, 정부에서는 3단계 격상에 대한 논의가 계속 되고 있는 시점에서 북크루는 고민 끝에 재택근무를 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16일 수요일! 대부분의 직원들이 사무실에 모였습니다! 바로 구독자분들에게 ...
벨라
2020.12.17 조회 59
얼마 전, 유준원 작가님을 인터뷰 하고 작가카드를 만들었다. 그걸 보고 감동감동! 감탄감탄! 이라며, 오늘 점심을 함께 먹자고 하셨다. 점심도 사주시고, 마스크도 선물로 주셨는데 갑자기 주섬주섬 무언가를 또 꺼내신다. 명함이었다. "이거 돈 받고 파는 명함이에요. ...
루디
2020.11.26 조회 62
망원동 유수지 체육공원에서 운동하다가 우연히 만난 김헌주 작가. 마침 11월초에 북크루의 강연이 있어 기쁘다면서 커피도 한 잔 사 주셨다. 지난 달에 결혼한 새신랑이 이 시간에 혼자 나와 있고 그러면 안 되는데.
아돌
2020.10.14 조회 34
코로나19 확산으로, 2단계와 3단계 사이 어딘가 쯤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었습니다. 사업 특성상 아무래도 많은 작가를 만나야 하고, 사무실과 회의실은 고객의 왕래가 많아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동참하는게 필요해 보였는데요. 내부적으로는 업무추진에 대한 의...
노턴
2020.09.04 조회 43
지난 주 그녀와 인터뷰를 했다. 밝고 따뜻한데, 어딘지 모르게 뭉클함이 묻어나는 목소리와 글에 일주일 동안 마음을 빼앗겼다. 오늘이 아니면 후회할 것 같았다. 꼭 그녀를 만나야만 한다는 강렬한 마음은 나를 컴퓨터 앞으로 이끌었다. 작고 여린 것들에 대한 사랑을 ...
루디
2020.08.19 조회 67
많은 사람들이 k작가에게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을 때. 그녀는 말을 끊지 않고 잘 들어주기로 스스로와 약속했고, 그것을 잘 지켰다. 나는 문득 궁금해졌다. "그럼 k작가님의 이야기는 누가 들어주나요?" "..." 이야기를 이어가던 그녀가 말을 멈춘다. "없는 것 같아요......
루디
2020.08.12 조회 42
에릭과 안똔이 휴가를 떠나고, 매번 일등으로 출근하는 벨라가 홀로 외롭지 않게, 앤디와 9시까지 출근하기로 약속함. 내가 늦으면 간식을 사기로 했는데 8시50분에 출근한 앤디가 승. 만두를 사오라고 해서 만두가게에 갔는데 문을 닫아서, 에그드랍으로 대신.
아돌
2020.08.12 조회 34
올해 울면서 술을 세 번 먹는데 세 번 다 같은 이유다. 모멸감을 느껴도 앞에선 웃었다. 작가로만 살아갈 땐 없던 일이다. 그래도 나를 달래고 싶다. 그래야 일도 하고 글도 쓰지.
아돌
2020.08.10 조회 38
오은 시인과 남궁인 작가와 함께, 책읽아웃 팟캐스트 녹음. 같이 밥먹으러 가는 길에 은형과 남궁인과 같이 있으니 은인과 같이 있는 거네요, 라고. 오래 친하게 지내고 싶은 작가들 :)
아돌
2020.08.05 조회 34
신회 누나의 책이 북크루에 도착. 책은 어쩌면 가장 좋은 편지지 :)
아돌
2020.07.28 조회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