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출근

언제? 2020-08-12

에릭과 안똔이 휴가를 떠나고,

매번 일등으로 출근하는 벨라가 홀로 외롭지 않게,

앤디와 9시까지 출근하기로 약속함.

내가 늦으면 간식을 사기로 했는데

8시50분에 출근한 앤디가 승.

 

만두를 사오라고 해서 만두가게에 갔는데 문을 닫아서,

에그드랍으로 대신.

20200812_101828.jpg

댓글 1

댓글 달기

북크루 BLOG

크루들의 좌충우돌 항해일지

메타버스에서 작가들과 함께한.ssul (일명, 작썰) 강연장 인테리어 공사하다가 잠시 모여서 쉬는 모습 찍은 썰...? 다들 쉬는 동안에, 혼자 나비 따라 다니는 Bella... (스포일러 주의!) 일찌감치 메타버스 월드에 본인의 작업실 을 만드셔서, 정기적으로 독자들과 함께 ...
노턴
2021.09.15 조회 97
작년 11월 말, (감사하게도) 김승일 시인님의 초청을 받아 용산 CGV에서 하는 시 낭독회에 가게 되었다. 여태까지 시 낭독회를 한번도 가본 적도 없었고, 앞으로 갈 기회도 없을 것 같은 나에게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더군다나 연주가가 시 낭독회에 함께 한다니, 그 ...
벨라
2021.02.22 조회 97
눈부시게 빛나던 하루가 지나간다. 같은 공간에서 같이 숨을 쉬며 같은 곳을 보며 같이 걸어간다는 것. 행운이고 축복이다. . 살아살아가는 행복 눈을 뜨는 것도 숨이 벅찬 것도 고된 하루가 있다는 행복을 나는 왜 몰랐을까 . 아직 모르는게 많아 내세울 것 없는 실수투...
에릭
2020.07.07 조회 95
안녕하세요. 북크루호의 기관실에서 언제나 무언가를 만들고 있는 노턴이에요. 크루분들이 북크루를 보다 가깝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데스크탑 설치용 앱 을 만들어보았어요. 1 접속 먼저 북크루에 첫페이지에 접속해 주세요. (요즘 대세 웹브라우저 Google Chrome과 MS ...
노턴
2021.02.08 조회 93
오늘 북크루의 작가 크루 김승일 시인과 주영헌 시인이 사무실에 방문해 주셨어요. "언제 한 번 놀러갈게요."라고 하시더니 정말로 북크루의 일하는 크루들을 위해 두 손 무겁게 생크림빵과 커피를 들고 나타나셨습니다. 그래서 자주 가는 사무실 근처 식당에서 김치찌개...
아돌
2021.02.08 조회 91
오늘의 크루즈파티는 박산호 작가님과 함께. 오늘 오전부터 배가 아팠는데 오후 8시에서야 화장실에 갔다. 그만큼 여유가 없었다. 안똔과 벨라에게 사무실을 스튜디오로 바꾸는 걸 도와달라고 하고 화장실에 다녀오니까 두 사람이 책상을 거의 옮겨두었다. 죄송. 박산호 ...
아돌
2021.02.25 조회 90
회의 미팅 미팅 회의 강의, 오후 10시. 내일 아이의 병원예약이 원주에서 있어서, 고속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퇴근 중. 10시 30분 차를 10시 29분에 탔다. 10시 20분까지 강남역을 못 벗어나서 집에 전화해 막차 못 타게 됐다고 하자 택시기사께서 분노의 질주 후 28분...
아돌
2020.07.13 조회 89
안녕하세요, 북크루에서 주로 책장 위 고양이 메일링과 관련된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안똔입니다. 북크루 블로그에 어떤 글을 쓸까 생각하다 보니, 제가 회사에서 하는 일에 관한 글은 읽는 분께도 그럴뿐더러 쓰는 제 입장에서도 그리 재밌을 것 같지 않더군요. 원고를 ...
안똔
2021.02.09 조회 87
지난 글에서도 적었습니다만, 저는 주로 북크루에서 책장 위 고양이 메일링과 관련된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메일을 제작하고 독자크루분들께 보내드리는 일의 첫 단계는, 작가들로부터 원고를 입수해 원고를 교정하는 일로 시작하지요. 예컨대 오늘은 김사월 작...
안똔
2021.02.15 조회 78
간신히 재고가 있는(그리고 성능이 충족되는) 노트북을 찾아서 구매하고 세팅을 마쳤습니다. 오늘이 첫 출근입니다!
김지윤
2020.07.14 조회 76
첫 출근 다음 쓰는 글이 첫 야근이라니 조금 웃긴 것 같습니다. 노트북 강연을 위해서 세팅하는데, 웹캠 대신 스마트폰으로 카메라 세팅을 하는 잠시를 못 기다리고 다들 사진을 원하셔 사진을 찍었습니다.. 노트북 웹캠은 정말 화질이 안 좋습니다. 곽민수 작가님이 최...
김지윤
2020.07.15 조회 73
지난 주 그녀와 인터뷰를 했다. 밝고 따뜻한데, 어딘지 모르게 뭉클함이 묻어나는 목소리와 글에 일주일 동안 마음을 빼앗겼다. 오늘이 아니면 후회할 것 같았다. 꼭 그녀를 만나야만 한다는 강렬한 마음은 나를 컴퓨터 앞으로 이끌었다. 작고 여린 것들에 대한 사랑을 ...
루디
2020.08.19 조회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