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명, 후시딘 담당자를 찾아라!

언제? 2020-07-08

책장 위 고양이 시즌2를 준비하면서

작가들에게 제목 하나씩 요청을 드렸다.

 

후시딘은 그런 과정을 통해, 등장했다.

제목 요청을 받은 찰라, 그는 '후시딘'을 열심히 바르고 있었다고 한다.

최근 집사로 맹활약 하면서~ 영광의 상처가 곳곳에 있어

그것을 치유(?)하고 있었던 거다.

 

후시딘.

이건 거의 국민 브랜드가 아닌가?

우리나라 사람 대부분은 삶의 거친 흔적에 이것을 쓱쓱 발랐을 거다.

그 흔적들이 모여, 우리의 시간을 만들지 않았을까.

 

오. 후시딘의 정말 탁월한 글감이었던 거다.

(이 제안을 준, 핫펠트~ 만쉐이!)

 

문득 글을 쓰는 건 쓰는 것이고,

이 프로젝트와 '후시딘'과 진찌 협업(?)할 꺼린 없을까?

란 아이디어를 인간인지 고양이인지 구분하기 어려운 북크루 스텝 안똔이 후~욱 던졌다.

 

아니, 그걸 왜 못해? 물어보며 되는거지~ 하며 내가 받았다.

 

그런데. 후시딘 담당자를 어떻게 컨택하지?

그래서 홈페이지로 가서, 회사 대표메일로 제안을 넣었다.

뭔가 답이 오길 기대했지만, 역시나 대표메일은 하는 일이 과중해~ 이런 제안에 꿈쩍하지 않는 거 같았다.

 

최후의 수단. 소셜의 힘을 믿어야지.

페이스북에 올렸다. 도와주세요! 만나고 싶어요~~

 

그랬더니 반나절만에, 지인을 통해 후시딘 담당자 이름과 이멜 주소를 받았다.

아니. 뭐지뭐지. 이런 기분?

 

이러다 내가 좋아하는 슈퍼 셀렙들 다 연결되는 거 아냐? 란 길몽을 꾸며,

전달받은 담당자님에게 '정성스럽게' 메일을 보냈다.

 

과연 어떤 답이 올까?

 

*아래는 페이스북에 올린 내용이다.

고맙게도 여러 지인들의 응원과 반응이 후후후 올라왔다.

 

 

북크루 _ 후시딘.jpeg

열심히 삽니다!
댓글 1

댓글 달기

북크루 BLOG

크루들의 좌충우돌 항해일지

그가 알려준 비탈리 샤콘느를 검색해보니,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음악 이라고 나옵니다. '아, 그래서 이 곡을 추천해줬구나...' 그러면서 덧붙이더군요, 폭우가 쏟아지는 날 들으면 제맛이라고. 지금 제가 있는 곳엔 비가 내립니다. 여러분이 계신 그 곳은 어떤가요? https...
루디
2020.07.27 조회 50
동네. 한잔만 마시고 다시 일하러 가야겠다.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면 몸도 마음도 힘들다. 할일 많으니까 딱 한잔만.
아돌
2020.07.20 조회 28
아이패드로 전자책을 주로 읽습니다. 근 일 년 전부터는 월정액제 전자책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데, 일단 쌓아만 두고 무작위로 읽는지라 완독은 몇 권 안됩니다. 책장 위 고양이 시즌1의 에세이를 모아 출간한 <내가 너의 첫문장이었을 때> 가 드디어 전자책으로 나왔...
노턴
2020.07.17 조회 37
곽민수 작가와 함께 하는 랜선북토크! 정말 정말 즐거웠어요! 앵콜을 외치고 싶은 마음! 아마 참여하신 모든 분들은 고개를 끄덕끄덕 공감하실거예요! 어른 아이 모두 사로잡는 흥미진진 재미나는 공연부터 작가가 되기 위해 그림을 배우고, 책을 내고, 공연을 하고, 해...
루디
2020.07.15 조회 44
첫 출근 다음 쓰는 글이 첫 야근이라니 조금 웃긴 것 같습니다. 노트북 강연을 위해서 세팅하는데, 웹캠 대신 스마트폰으로 카메라 세팅을 하는 잠시를 못 기다리고 다들 사진을 원하셔 사진을 찍었습니다.. 노트북 웹캠은 정말 화질이 안 좋습니다. 곽민수 작가님이 최...
김지윤
2020.07.15 조회 58
간신히 재고가 있는(그리고 성능이 충족되는) 노트북을 찾아서 구매하고 세팅을 마쳤습니다. 오늘이 첫 출근입니다!
김지윤
2020.07.14 조회 64
회의 미팅 미팅 회의 강의, 오후 10시. 내일 아이의 병원예약이 원주에서 있어서, 고속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퇴근 중. 10시 30분 차를 10시 29분에 탔다. 10시 20분까지 강남역을 못 벗어나서 집에 전화해 막차 못 타게 됐다고 하자 택시기사께서 분노의 질주 후 28분...
아돌
2020.07.13 조회 77
지난주 수요일, 신유미 작가의 랜선북토크에 참여했던 한 초등학교 선생님께서 블로그에 후기를 남겨주셨어요! 어찌나 정성스럽게 남겨주셨는지, 이 루디가 가만히 있을 수 없죠! 작가님께 기쁜 소식을 전해드렸습니다😊 며칠간 힘든 일이 있었는데 덕분에 힘난다며 메시...
루디
2020.07.13 조회 30
늦었지만 조금씩 기사가 나오고 있다. 시즌1에는 보도자료를 보낸 후 후두둑 떨어지는 소낙비처럼 시원하게 (기사가) 쏟아졌다. 생애 첫 보도자료였는데 그런 반응을 경험했다. 겸손이란 단어는 온데간데 없고 결과에 취했다. 시즌2는 그래서 기대가 컸다. 이미 해 봤고(...
록담
2020.07.10 조회 42
피아노 치는 그림책 작가, 신유미 작가님이 알려주는 <밥도둑 논우렁조림 레시피> 1. 마트의 바지락을 파는 코너에 가서 논우렁이를 찾는다. 2. 사온 논우렁이를 깨끗이 씻는다. 3. 논우렁이를 작은 냄비에 넣고 간장, 고춧가루, 마늘, 물 약간 넣고 졸인다. 4. 밥에 물...
루디
2020.07.09 조회 82
내가 너의 첫문장이었을 때 책장 위 고양이 시즌1 프로젝트의 결과물이자, 누구에게나 보여주고 싶어지는 소중한 책입니다. 표지가 예쁜 건 덤. 노턴의 책요리 비밀레시피 오픈 1. 여덟 번째 작가 되기 하나의 주제로 일곱 명의 작가가 각각의 삶을 담았으니, 일곱 편을 ...
노턴
2020.07.09 조회 36
페북에 북크루 멤버들의 글이 나란히 올라왔다. 일과 삶. 삶과 일. 이렇게 살며 사랑하며 일하고 있습니다..
에릭
2020.07.09 조회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