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간식 타임 ^0^

언제? 2020-07-07

KakaoTalk_20200707_182226798_03.jpg

우리의 구독자분들이 어떻게 하면 다섯 작가들의 글을 좀 더 편하게 읽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이 소중한 글들을 잘, 이쁘게,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메일 디자인을 수정하고 있었다. (사실 스티비의 템플릿을 사용중이라 디자인 할 것도 별로 없긴 하지만 ㅠ0ㅠ) 

그런데 자리를 비우셨던 노턴과 에릭이 시간이 지나도 오지 않으셨다... 화장실을 가다가 두 분이 우연히 마주쳐서, 북크루의 미래에 대해 진지하게 논하고 계신가? 담탐(담배타임)인가?! 하는 생각도 잠시, 노턴과 에릭은 맛있는 냄새와 함께 돌아오셨다 ^0^ 


이럴수가..! 투썸플레이스에서 맛있는 크림치즈 크랜베리 케이크(사실 이름 잘 모른다. )와 침샘을 자극하는 핫도그와 토스트를 사오셨다! 
우아~!!

저녁 약속이 있어, 먼저 퇴근을 하려고 했던 아돌은 노턴과 에릭에게 붙잡혀(?) 와서 함께 즐거운 간식 타임을 가졌다. 너무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KakaoTalk_20200707_182416854.jpg
 

1주일 전쯤, 아돌이 충격적인 맛의 음식을 발견했다며, 지금 그 음식을 가지고 사무실로 가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리라고 하셨다. 태어나서 먹어본 음식들 중 충격적인 맛 Best3 안에 든다고 하셨다..! 그것은 바로! 초당옥수수였다 : D  아돌의 극찬에 난 잔뜩 기대를 하고 한 입 베어물었다. 와우! 찰옥수수는 많이 먹어보았지만.. 이런 아삭아삭한 식감의 옥수수는 정말 살면서 처음 먹어본다. 여러분 초당옥수수 모두 드셔보세요~,~ 진짜 달고 아삭아삭하고 맛있습니다! 아돌! 노턴과 정말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ㅎㅎ 앗 근데 아돌의 충격적인 음식,, 나머지 두 개는 무엇인가요?! 궁금합니다! 

(Tmi. 제가 한 입 먹고 충격받았던 음식은.. 새마을식당의 열탄불고기예요 : D 먹고 너무 맛있어서 깜짝 놀라서 제 눈의 크기가 두 배가 되었다지용 껄껄) 
 

댓글 4
  • 2020.7.7 20:55

    크크 귀여운 벨라! 다음에 새마을식당 연탄불고기 먹으러 가요!😋

  • @루디
    bella글쓴이
    2020.7.8 20:10

    앗 좋습니다!! :) 👍👍👍

  • 2020.7.7 20:57

    전 다른 1은 장어구이이고 다른 2는 지금은 문닫은 영타운이라는 중국집의 탕수육이에요. 다음 회식은 새마을식당으로 하겠습니다. 메뉴도 정해짐.

  • @아돌
    bella글쓴이
    2020.7.8 20:12

    그렇게 맛있는 집이 문을 닫다니 슬프네요 ㅠ.ㅠ 앗 ㅋㅋㅋㅋㅋ 새마을식당!! 좋아요!!!!👍ㅎㅎㅎ

댓글 달기

북크루 BLOG

크루들의 좌충우돌 항해일지

책장 위 고양이 시즌2를 준비하면서 작가들에게 제목 하나씩 요청을 드렸다. 후시딘은 그런 과정을 통해, 등장했다. 제목 요청을 받은 찰라, 그는 '후시딘'을 열심히 바르고 있었다고 한다. 최근 집사로 맹활약 하면서~ 영광의 상처가 곳곳에 있어 그것을 치유(?)하고 있...
록담
2020.07.09 조회 34
신유미 작가님과의 랜선북토크 후 :)
아돌
2020.07.09 조회 27
그림책이 나오기까지 18년이 걸렸다는 신유미 작가님, 그간의 내공과 그녀 특유의 따뜻함이 어우러진 시간😊 그림책 이야기가 소리가 되는 과정을 피아노 연주와 함께 들려주셨어요! 하트 뿅 날려주시며 참여자와 소통하는 모습에 루디도 훈훈😊 마지막에 질문 폭발! 헤어...
루디
2020.07.08 조회 86
늦은 상오, 한 통의 서신을 입수하였다. 《오늘 (7월 8일) 의 메일을 받지 못했습니다. 어젠 스팸(정크라고 적혀있는) 메일함에서 그날의 메일을 찾을 수 있었는데 오늘은 아무리 모든 곳을 찾아도 보이지 않네요. 메일이 누락된 것 일수도 있으나 제가 아직 애플의 아이...
Shelley
2020.07.08 조회 33
야구선수가 되고 싶었는데, 리틀야구를 시작한 친구들보다 내가 야구도 더 잘했는데, 나는 그냥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으로 남았다. 그래도 삼십 대일 때 야구를 배워보고 싶어서 대학생 시절에 쓰던 글러브를 꺼내고 얼마 전 야구레슨장에서 상담도 받았다. 그리고 오늘,...
아돌
2020.07.07 조회 56
눈부시게 빛나던 하루가 지나간다. 같은 공간에서 같이 숨을 쉬며 같은 곳을 보며 같이 걸어간다는 것. 행운이고 축복이다. . 살아살아가는 행복 눈을 뜨는 것도 숨이 벅찬 것도 고된 하루가 있다는 행복을 나는 왜 몰랐을까 . 아직 모르는게 많아 내세울 것 없는 실수투...
에릭
2020.07.07 조회 78
우리의 구독자분들이 어떻게 하면 다섯 작가들의 글을 좀 더 편하게 읽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이 소중한 글들을 잘, 이쁘게,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메일 디자인을 수정하고 있었다. (사실 스티비의 템플릿을 사용중이라 디자인 할 것도 별로 없긴...
bella
2020.07.07 조회 51
이사온지 일주일 삭막한 사무실에 생기 주입! 가지고 있는 소품들을 활용해 미니 전시관(?) 만들기😊 내가 좋아하는 딸기우유색깔 카세트테이프💓 너무 좋아서 일주일 동안 가방에 넣고 다니다가 오늘에서야 안착! 한켠에 슬쩍, 커버를 따로 빼내어 짝꿍 지어 사이좋게 놓...
루디
2020.07.07 조회 55
박종현(생각의 여름)님과 비플렉스의 대표 박대인님이 북크루 사무실에 6시쯤 놀러온다고 하시기에, 빨리 오셔야 제가 회사에서 좀더 일찍 나갈 수 있습니다, 하고 말씀드렸더니 정말로 5시에 두 분 다 오셨다. 마침 북크루 주간회의가 5시에 끝나게 되어서, 나는 사실 4...
아돌
2020.07.06 조회 54
'어떻게 하면 작가와 독자를 친근하게 연결시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작가님께 몇 가지 질문을 드리기로 했다. '혹시 번거로워하거나, 난감해하면 어쩌지?' 하는 걱정에 조심스러웠던 내게 그가 건넨 말은, 늘 건강하라는 말이었다. '아니, 어떻게 아셨지??' 주말에 ...
루디
2020.07.06 조회 199
정기회의는 원격으로 진행해야 제 맛인 시기가 제법 빨리 다가왔습니다. 얼굴을 봐야만 되고, 같은 테이블에서 의견을 조율하던 방식은 꽤나 멀어진듯 합니다. 코로나-19를 극복하기로 마음먹은 인류는 여태껏 질질 끌다가 결국 한 걸음 더 나아간게 분명해 보입니다. 기...
노턴
2020.07.06 조회 56
나는 내가 진짜 좋은 것, 타인에게 권유해도 그가 후회없이 좋아할 만한 것들만 가족이나 가까운 지인에게 추천한다. '아는 사람이니까 그냥 좀 해줘~' 라는 식을 싫어하기도 하고, 친한 사람들에게는 그런 말이 더욱 조심스럽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의 추천은 내 주변 ...
루디
2020.07.02 조회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