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일 시인의 따스함 한스푼에 배탈도 사라진 날

언제? 2020-07-06

'어떻게 하면 작가와 독자를 친근하게 연결시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작가님께 몇 가지 질문을 드리기로 했다.

 

'혹시 번거로워하거나, 난감해하면 어쩌지?' 하는 걱정에

조심스러웠던 내게 그가 건넨 말은,

늘 건강하라는 말이었다.

 

 

'아니, 어떻게 아셨지??'

주말에 먹은 것 없이 배탈이 나서 의기소침해져있던 나는

그의 안부가 마음에 콩 박혀서 동글동글 다정한 소리를 내는 것이었다.

 

귀찮아하기는 커녕,

오히려 북크루를 응원해주고

우리의 고민이 정말 반갑고 고맙다는 말도 덧붙여주셨다.

 

그의 따스함 덕분인지,

정말 감쪽같이 배탈이 싹 나았다. (퇴근때문이 절대 아니다.)

 

오늘 밤에는

그의 시를 필사해야지. 오늘의 보약♥

2.jpg

 

이름의 계 / 김승일

토성엔 흙이 없다

토성은 바닥이 없다

토성이라는 이름으로 도니까

모래바람을 만지고 간

지문들 속 수백 년 동안의 폭풍들

흙을 그리워하니까

토성이 토성이 아닌 것이 될 때까지

토성은 토성에

닿을 수 없는 것이다

자기 이름으로 도니까

다른 이름과

미마스 포에베 레아※ 이런 이름들이

자주 생각나는 하루가 오겠지만

한쪽 눈을 감으면

무늬가 달라진다

위로가 되지 않을 것이다

토성이 토성이 아닌 것이 될 때까지

토성이 토성이 될 때까지

 

 

댓글 4
  • 2020.7.6 20:36

    좋아하는 시인과 좋아하는 사람의 만남이 기쁜 저라는 사람 :)

  • @아돌
    2020.7.7 00:35

    저도 기뻐요 ^^

  • 2020.7.7 00:32

    <북크루> 홈페이지 작가소개란을 수정하기 위해 인터뷰 질문지를 보내셨다고 해서, 루디님과 대화를 나누었는데요. 이렇게 뭉클하게 써주시다니요. 진짜로 이 세상에는 따듯함이 언제든 필요해요. 오늘은 눈물이 많이 나는 날이에요. 두 번째 시집에 들어갈 시를 쓰다가 울고 있었는데요. 루디님과 오전에 나눈 이야기가 루디님께 위로와 힘이 되었다는 것을 알고 나니, 저 이번에는 감동해서 눈물이 났어요. 다시 힘을 내서 시도 쓰고, 좋은 글도 쓰면서 꿋꿋이 살아갈게요. 루디님 고맙습니다. 보내주신 인터뷰 질문지 [작가님께 궁금한 31가지 이야기]에 대한 답변도 멋지게 달아야겠어요 ^^

  • @프로메테우스
    루디글쓴이
    2020.7.7 09:58

    우와.. 저야말로 감동의 도가니로 시작하는 하루입니닷! +ㅁ+

    쓰다가 눈물이 났다던 두 번째 시집에 들어갈 시도 궁금해지네요.

    맞아요, 시인님 말대로 세상에는 따듯함이 언제든 필요해요.

    우리 사계절 따뜻한 사람으로 살아요. ^^

댓글 달기

북크루 BLOG

크루들의 좌충우돌 항해일지

첫 출근 다음 쓰는 글이 첫 야근이라니 조금 웃긴 것 같습니다. 노트북 강연을 위해서 세팅하는데, 웹캠 대신 스마트폰으로 카메라 세팅을 하는 잠시를 못 기다리고 다들 사진을 원하셔 사진을 찍었습니다.. 노트북 웹캠은 정말 화질이 안 좋습니다. 곽민수 작가님이 최...
김지윤
2020.07.15 조회 58
간신히 재고가 있는(그리고 성능이 충족되는) 노트북을 찾아서 구매하고 세팅을 마쳤습니다. 오늘이 첫 출근입니다!
김지윤
2020.07.14 조회 64
우리의 구독자분들이 어떻게 하면 다섯 작가들의 글을 좀 더 편하게 읽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이 소중한 글들을 잘, 이쁘게,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메일 디자인을 수정하고 있었다. (사실 스티비의 템플릿을 사용중이라 디자인 할 것도 별로 없긴...
bella
2020.07.07 조회 51
야구선수가 되고 싶었는데, 리틀야구를 시작한 친구들보다 내가 야구도 더 잘했는데, 나는 그냥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으로 남았다. 그래도 삼십 대일 때 야구를 배워보고 싶어서 대학생 시절에 쓰던 글러브를 꺼내고 얼마 전 야구레슨장에서 상담도 받았다. 그리고 오늘,...
아돌
2020.07.07 조회 56
'어떻게 하면 작가와 독자를 친근하게 연결시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작가님께 몇 가지 질문을 드리기로 했다. '혹시 번거로워하거나, 난감해하면 어쩌지?' 하는 걱정에 조심스러웠던 내게 그가 건넨 말은, 늘 건강하라는 말이었다. '아니, 어떻게 아셨지??' 주말에 ...
루디
2020.07.06 조회 199
쨔쟌~! 북크루에 멋진 가상오피스가 생겼어요! ^^ 요즘 발빠른 기업이나 학교에서는 게더타운에 가상의 사무실을 만들어 효율을 극대화한 비대면 업무를 진행하고 있어요 게더타운은 가상의 공간에서 실제 사람을 만날 수 있고, 얼굴을 보며 편하게 대화할 수 있는 서비...
루디
2021.07.20 조회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