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일 시인의 따스함 한스푼에 배탈도 사라진 날

언제? 2020-07-06

'어떻게 하면 작가와 독자를 친근하게 연결시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작가님께 몇 가지 질문을 드리기로 했다.

 

'혹시 번거로워하거나, 난감해하면 어쩌지?' 하는 걱정에

조심스러웠던 내게 그가 건넨 말은,

늘 건강하라는 말이었다.

 

 

'아니, 어떻게 아셨지??'

주말에 먹은 것 없이 배탈이 나서 의기소침해져있던 나는

그의 안부가 마음에 콩 박혀서 동글동글 다정한 소리를 내는 것이었다.

 

귀찮아하기는 커녕,

오히려 북크루를 응원해주고

우리의 고민이 정말 반갑고 고맙다는 말도 덧붙여주셨다.

 

그의 따스함 덕분인지,

정말 감쪽같이 배탈이 싹 나았다. (퇴근때문이 절대 아니다.)

 

오늘 밤에는

그의 시를 필사해야지. 오늘의 보약♥

2.jpg

 

이름의 계 / 김승일

토성엔 흙이 없다

토성은 바닥이 없다

토성이라는 이름으로 도니까

모래바람을 만지고 간

지문들 속 수백 년 동안의 폭풍들

흙을 그리워하니까

토성이 토성이 아닌 것이 될 때까지

토성은 토성에

닿을 수 없는 것이다

자기 이름으로 도니까

다른 이름과

미마스 포에베 레아※ 이런 이름들이

자주 생각나는 하루가 오겠지만

한쪽 눈을 감으면

무늬가 달라진다

위로가 되지 않을 것이다

토성이 토성이 아닌 것이 될 때까지

토성이 토성이 될 때까지

 

 

댓글 4
  • 2020.7.6 20:36

    좋아하는 시인과 좋아하는 사람의 만남이 기쁜 저라는 사람 :)

  • @아돌
    2020.7.7 00:35

    저도 기뻐요 ^^

  • 2020.7.7 00:32

    <북크루> 홈페이지 작가소개란을 수정하기 위해 인터뷰 질문지를 보내셨다고 해서, 루디님과 대화를 나누었는데요. 이렇게 뭉클하게 써주시다니요. 진짜로 이 세상에는 따듯함이 언제든 필요해요. 오늘은 눈물이 많이 나는 날이에요. 두 번째 시집에 들어갈 시를 쓰다가 울고 있었는데요. 루디님과 오전에 나눈 이야기가 루디님께 위로와 힘이 되었다는 것을 알고 나니, 저 이번에는 감동해서 눈물이 났어요. 다시 힘을 내서 시도 쓰고, 좋은 글도 쓰면서 꿋꿋이 살아갈게요. 루디님 고맙습니다. 보내주신 인터뷰 질문지 [작가님께 궁금한 31가지 이야기]에 대한 답변도 멋지게 달아야겠어요 ^^

  • @프로메테우스
    루디글쓴이
    2020.7.7 09:58

    우와.. 저야말로 감동의 도가니로 시작하는 하루입니닷! +ㅁ+

    쓰다가 눈물이 났다던 두 번째 시집에 들어갈 시도 궁금해지네요.

    맞아요, 시인님 말대로 세상에는 따듯함이 언제든 필요해요.

    우리 사계절 따뜻한 사람으로 살아요. ^^

댓글 달기

북크루 BLOG

크루들의 좌충우돌 항해일지

책장 위 고양이 시즌2를 준비하면서 작가들에게 제목 하나씩 요청을 드렸다. 후시딘은 그런 과정을 통해, 등장했다. 제목 요청을 받은 찰라, 그는 '후시딘'을 열심히 바르고 있었다고 한다. 최근 집사로 맹활약 하면서~ 영광의 상처가 곳곳에 있어 그것을 치유(?)하고 있...
록담
2020.07.09 조회 38
신유미 작가님과의 랜선북토크 후 :)
아돌
2020.07.09 조회 32
그림책이 나오기까지 18년이 걸렸다는 신유미 작가님, 그간의 내공과 그녀 특유의 따뜻함이 어우러진 시간😊 그림책 이야기가 소리가 되는 과정을 피아노 연주와 함께 들려주셨어요! 하트 뿅 날려주시며 참여자와 소통하는 모습에 루디도 훈훈😊 마지막에 질문 폭발! 헤어...
루디
2020.07.08 조회 91
늦은 상오, 한 통의 서신을 입수하였다. 《오늘 (7월 8일) 의 메일을 받지 못했습니다. 어젠 스팸(정크라고 적혀있는) 메일함에서 그날의 메일을 찾을 수 있었는데 오늘은 아무리 모든 곳을 찾아도 보이지 않네요. 메일이 누락된 것 일수도 있으나 제가 아직 애플의 아이...
Shelley
2020.07.08 조회 36
야구선수가 되고 싶었는데, 리틀야구를 시작한 친구들보다 내가 야구도 더 잘했는데, 나는 그냥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으로 남았다. 그래도 삼십 대일 때 야구를 배워보고 싶어서 대학생 시절에 쓰던 글러브를 꺼내고 얼마 전 야구레슨장에서 상담도 받았다. 그리고 오늘,...
아돌
2020.07.07 조회 60
눈부시게 빛나던 하루가 지나간다. 같은 공간에서 같이 숨을 쉬며 같은 곳을 보며 같이 걸어간다는 것. 행운이고 축복이다. . 살아살아가는 행복 눈을 뜨는 것도 숨이 벅찬 것도 고된 하루가 있다는 행복을 나는 왜 몰랐을까 . 아직 모르는게 많아 내세울 것 없는 실수투...
에릭
2020.07.07 조회 84
우리의 구독자분들이 어떻게 하면 다섯 작가들의 글을 좀 더 편하게 읽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이 소중한 글들을 잘, 이쁘게,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메일 디자인을 수정하고 있었다. (사실 스티비의 템플릿을 사용중이라 디자인 할 것도 별로 없긴...
bella
2020.07.07 조회 57
이사온지 일주일 삭막한 사무실에 생기 주입! 가지고 있는 소품들을 활용해 미니 전시관(?) 만들기😊 내가 좋아하는 딸기우유색깔 카세트테이프💓 너무 좋아서 일주일 동안 가방에 넣고 다니다가 오늘에서야 안착! 한켠에 슬쩍, 커버를 따로 빼내어 짝꿍 지어 사이좋게 놓...
루디
2020.07.07 조회 58
박종현(생각의 여름)님과 비플렉스의 대표 박대인님이 북크루 사무실에 6시쯤 놀러온다고 하시기에, 빨리 오셔야 제가 회사에서 좀더 일찍 나갈 수 있습니다, 하고 말씀드렸더니 정말로 5시에 두 분 다 오셨다. 마침 북크루 주간회의가 5시에 끝나게 되어서, 나는 사실 4...
아돌
2020.07.06 조회 58
'어떻게 하면 작가와 독자를 친근하게 연결시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작가님께 몇 가지 질문을 드리기로 했다. '혹시 번거로워하거나, 난감해하면 어쩌지?' 하는 걱정에 조심스러웠던 내게 그가 건넨 말은, 늘 건강하라는 말이었다. '아니, 어떻게 아셨지??' 주말에 ...
루디
2020.07.06 조회 203
정기회의는 원격으로 진행해야 제 맛인 시기가 제법 빨리 다가왔습니다. 얼굴을 봐야만 되고, 같은 테이블에서 의견을 조율하던 방식은 꽤나 멀어진듯 합니다. 코로나-19를 극복하기로 마음먹은 인류는 여태껏 질질 끌다가 결국 한 걸음 더 나아간게 분명해 보입니다. 기...
노턴
2020.07.06 조회 61
나는 내가 진짜 좋은 것, 타인에게 권유해도 그가 후회없이 좋아할 만한 것들만 가족이나 가까운 지인에게 추천한다. '아는 사람이니까 그냥 좀 해줘~' 라는 식을 싫어하기도 하고, 친한 사람들에게는 그런 말이 더욱 조심스럽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의 추천은 내 주변 ...
루디
2020.07.02 조회 32